본문 바로가기
이쁜아이들/냥이들

나의 여섯번째 고양이 또또

by 집사의하루 2019. 12. 14.

또또의 이름은 애기였다

 

고양이 단체샷

또또를 만난 건 2019년 9월 19일이다

집에서 남집사랑 라면을 먹고 있는데 밖에서 새끼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렸다

여긴 골목도 많고 캣맘도 많아서 고양이들이 많다

근데 자꾸 이 울음소리가 신경 쓰였다

창문으로 내다보니 지나가는 사람들이 이 작은 새끼 고양이를 들었다가 내려놓고 가는 걸 반복했다

사람들이 계속 그렇게 만지고 있어서 일단 내려가 봤다

내려가니까 어디로 살아졌는지 안보였다

누가 데리고 갔나? 생각하고 다시 집에 갔는데

몇 분이 지났을까 또 울음소리가 들리는 게 아닌가

바로 내려가서 보니 애상태가 말이 아니었다

눈곱이 껴서 눈도 안 보였고 얼마나 굶었는지 몸이 너무 말라있었다

 

또또 처음 데리고온 날

몇 달 전 쪼꼬를 데리고 왔을 때 이 애가 진짜 마지막이다 라고 생각했는데

또또를 본 순간 그냥 아무 생각도 없이 무작정 데리고 왔다

데리고 오자마자 씻겼는데

조금만 만져도 부러질 것처럼 몸이 앙상했고

몸은 오물이 많이 묻어 냄새가 굉장했다

다 씻기고 쪼꼬가 먹는 로얄 캐닌 키튼 사료를 부시고

쪼꼬가 먹다 남은 분유를 섞어서 줘봤는데

아주 잘 먹었다. 그때 생각한 게 아, 얘는 살겠다

  

또또 처음 병원간날

전염병이 있을 수도 있어 방에 격리를 시켜놨고 그날 밤 설사를 해서

다음날 아침 일찍 병원을 갔다

분변검사에서 균이 상당히 많았고 구충제를 먹이고 약을 처방받아왔다

전염병 검사는 일주일 뒤 변이 제대로 나오면 할 필요 없다고 했다

일주일 뒤에서 설사를 하면 전염병 검사를 해보기로 했다

집에는 키튼 사료 밖에 없어서 로얄캐닌 베이비 사료도 사 왔다

두번 목욕한 또또

냄새가 너무 심하게 나고 엉덩이에 설사가 묻어서 또 목욕을 했다.

또또 털색이 고등어 색과 다르게 밝은 갈색이다

2일 차 몸무게는 310g.. 

이빨도 다 나고 한 달쯤 되어 보이는데 300g 이라니..

쪼꼬 딱 30일 차에는 530g이었다

집에온지 4일차

하루하루 몸무게가 늘고 있다

사료, 물도 잘 먹는다 변에서는 기생충 같은 게 나왔는데

점점 변도 좋아지고 있다

 

점점 미모가 나오는 또또

눈이 제대로 돌아오고 있다

병원에 갔을 땐 전염병은 없는데 턱이랑 귀 쪽에 피부병이 있어서

소독을 꾸준히 하니 털도 나고 괜찮아졌다

 

너무 편해요~

처음 또또를 데리고 왔을 땐 입양 보낼 생각이었다

그래서 한동안 또또 이름을 안 짓고 아기라고 불렀다

고다에서도 입양 글 적을 수 있게 허락도 받았는데

입양 글을 쓸 수가 없었다..

이미 또또는 우리 집 여섯 번째 고양이로 자리를 잡고 있었기 때문..

 

쪼꼬랑 또또

또또가 오기 전 쪼꼬는 별이를 굉장히 괴롭혔다

쪼꼬는 놀려고 하는 건데 별이는 귀찮아했다

그때 또또가 와서 쪼꼬랑 또또는 절친이 되었다

또또 덕분에? 별이는 여유로운 삶을 다시 찾았다

 

너무 편하게 자는 또또

쪼꼬는 금방 컸는데 또또는 아주 조금씩 크고 있다

밖에서 너무 굶어서 그런지 식탐이 대단하다

우리 집 아이들 다 길 출신 이긴 하지만 간식 주면 그냥 먹는 정도인데

또또는 간식을 보면 누가 뺏어먹을까 봐 

허겁지겁 경계음을 내면서 먹는다

 

꽃님이랑 또또

오늘은 또또가 온 지 86일 차 되는 날

또또 데리고 왔다고 또또라 지은 이름.. 

접종하러 가니 몸무게가 2kg였다

3차 접종이 끝나기 전에 쪼꼬처럼 발정이 나면 안 될 텐데 

접종 끝나고 중성화까지 잘했으면 좋겠다

 

쪼꼬랑 또또

쪼꼬랑 또또가 지금 우리 집 사고뭉치들이지만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ㅎ

또또가 계속 막내가 되기를.. 바라본다^^;

 

 

 

 

 

댓글2